‘리어왕’ 강경헌, 관객 호평 이끈다…”묵직한 열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리어 왕'에서 거너릴 역을 맡은 배우 강경헌 / 사진제공=도토리컴퍼니, 컬처마인

연극 ‘리어 왕’에서 거너릴 역을 맡은 배우 강경헌 / 사진제공=도토리컴퍼니, 컬처마인

배우 강경헌이 연극 ‘리어 왕'(연출 강민재)에서 거너릴 역을 맡아 호평을 얻고 있다.

강경헌은 지난 5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개막한 ‘리어왕’에서 리어의 맏딸 거너릴 역을 맡아 다른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원 캐스트로 연일 관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그는 특유의 정확한 발음과 발성으로 극장을 압도한다. 관객에게 대사를 정확하게 전달함으로써 거너릴이라는 표독스러운 캐릭터를 더욱 밀도 있게 표현하고 있는 것. 극 전개에 따라 더욱 악독하게 변하는 거너릴을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풀어내 공연 후 관객에게 가장 오래 기억 남는 배우로 손꼽힌다.

실제 ‘리어 왕’의 예매 사이트에는 “거너릴의 강경헌의 연기가 정말 좋았다”, “대사 전달부터 감정 표현까지 최고였다” 등 강경헌을 향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리어 왕’은 오는 26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