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담’ 장항준X김무열, “잊혀져가는 것들을 기억하고 싶은 나, 비정상인가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JTBC '비정상회담' 김무열(위쪽부터), 장항준 / 사진제공=JTBC

JTBC ‘비정상회담’ 김무열(위쪽부터), 장항준 / 사진제공=JTBC

 

장항준 감독과 배우 김무열이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잊혀져가는 것들을 모두 기억하고 싶은 나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이야기를 나눈다.

오늘(20) 방송되는비정상회담에는 장항준과 김무열이 출연해 패널들과 불꽃 튀는 토론을 나눈다.

김무열은 배우로 데뷔한 후 첫 예능 출연에도 불구하고 진솔하고 엉뚱한 모습을 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또 스릴러 장르 작가계의 거장인 김은희 감독의 남편인 장항준 감독과 배우 윤승아의 남편인 김무열은 충무로 대표 잉꼬 부부라고 소문난만큼 아내들의 내조를 자랑하며 주위를 부럽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각 나라 추억속으로 잊혀져 간 것들에 대한 소개가 계속됐다플로피디스크부터 전화번호부카폰 등 추억의 물건들이 소개되는 와중 장항준 감독은 ‘프로복싱을 소개하며 특유의 멈추지 않는 수다 본능을 드러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장항준 감독과 배우 김무열을 만날 수 있는비정상회담은 오늘(20) 오후 10 50분 방송 JTBC에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