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2017 AMAs’ 현지 반응 뜨겁다 “인터뷰 요청 연이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방탄소년단 'AMAs' 레드카펫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AMAs’ 레드카펫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 이하 AMAs)’ 레드카펫에서 팝스타 급 환대와 함께 전 세계 유력 매체들의 집중 관심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20일(한국시간) 오전 8시부터 열린 ‘2017 AMAs’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ABC를 비롯해 Entertainment Tonight, E! 등 주요 TV와 Forbes. People, Variety 등 여러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팬들의 함성 소리와 함께 등장한 방탄소년단이 팬들은 물론 시상식을 찾은 관람객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매체들의 집중 관심으로 인터뷰 요청이 끊이지 않았다”고 귀띔해 방탄소년단을 향한 인기를 짐작하게 했다.

시상식장으로 이동한 방탄소년단은 잠시 후 열리는 AMAs에서 케이팝 그룹 최초로 무대에 오른다. 방탄소년단은 9월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은 LOVE YOURSELF 承 ‘Her’의 타이틀곡 ‘DNA’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는 ABC채널을 통해 미국 전역에 생중계되며 국내에서는 Mnet이 독점으로 생중계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