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밤잠 설치게 만드는 ‘시후도경’의 매력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KBS2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시후가 KBS 주말드라마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박력 폭발 질투를 쏟아내며 시청자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박시후는 ‘황금빛 내 인생’ (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 해성어패럴 부사장이자 허당기와 까칠함을 장착한 재벌 3세 최도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24회에서 도경은 지안(신혜선)의 행방을 찾기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서 찾아 헤매는가 하면 혁(이태환)과 같이 있는 지안을 보고 질투에 차오른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극중 도경은 혁이 문자 한 통만 남겨 놓은 채 연락이 닿지 않는 것은 물론 여전히 지안이 집에 돌아가지 않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상함을 감지했다더욱이 혁의 사무실로 전화를 건 도경은 혁이 출장 갔다는 소리에 전화를 끊고는 “이상하네… 출장을 가것도 며칠짜린지 정해지지 않은 출장그럼 왜 지안이를 안 데려오고 지가 가가길!”라며 혁을 향한 강한 질투심을 드러냈다.

급기야 도경은 유비서가 지안의 핸드폰 위치 추적 결과를 알리자 그는 급히 사무실을 나서 위치 추적 결과 상 마지막 신호가 잡힌 인천 바닷가 근처로 향했다. 도경은 주변 상인들에게 지안의 사진을 보이며 지안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고 지안이 일하던 곳을 찾아냈지만 지안이 짐을 챙겨 떠났다는 소식을 듣게 돼 좌절했다.

이후 미친 듯 한 속도로 도로를 달리던 도경은 승용차 조수석에 타고 있는 지안의 옆모습을 발견하고 혁의 차 앞으로 끼어들었다. 이어 차에서 내린 도경은 혁의 차 앞으로 빠르게 걸어와 지안 쪽 문을 확 열고는 “서지안내려!”라며 질투에 가득 찬 눈빛을 발산했다.

이처럼 박시후는 몰입도 높은 섬세한 감정 연기로 지안을 찾기 위한 도경의 모습을 완벽히 표현해냈다. 뿐만 아니라 혁의 차에 타고 있는 지안을 향해 그동안 애써 참아왔던 ‘들끓는 질투심을 표출하며 최도경이라는 캐릭터를 마치 실제 인물처럼 실감나게 그려 호평을 얻고 있다.

박시후가 출연하는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토일요일 오후 7 55 KBS2에서 방영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