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BTS!”… 미국을 사로잡은 방탄소년단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굿모닝 아메리카 SNS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굿모닝 아메리카 SNS

K팝 그룹 최초로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2017 AMAs(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 출연하는 방탄소년단을 향한 현지 반응이 뜨겁다.

20일 오전(한국 시간 기준, 이하 동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엔젤레스에서 ‘2017 AMAs’가 열린다. 이번 ‘AMAs’에는 아시아 뮤지션 중 유일하게 방탄소년단이 퍼포머로 초청받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굿모닝 아메리카, 아이하트 라디오, 엔터테인먼트 투나잇, 라디오 디즈니 등 현지 각종 매체와 방송 프로그램, 방송인 등이 방탄소년단의 리허설 현장부터 레드카펫을 밟는 모습, MC들과의 인터뷰 등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며 미국 TV 데뷔를 앞둔 한국의 보이그룹에 지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현재 ‘AMAs’ 시상식 현장에 입장했으며, 이 모습을 수많은 팝스타들과 현지 관계자들이 각자의 카메라에 담는 풍경도 연출돼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짐작하게 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AMAs’에서 최근 발표곡 ‘DNA’를 부른다. 이는 ABC채널을 통해 미국 전역에 생중계되며 국내서는 오전 10시 Mnet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