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거 앨런 포’, 기립박수로 성공적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에드거앨런포'에 출연하는 배우 정동하 / 사진제공=(주)쇼미디어그룹

뮤지컬 ‘에드거앨런포’에 출연하는 배우 정동하 / 사진제공=(주)쇼미디어그룹

비운의 천재 작가의 삶을 다룬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연출 노우성)가 지난 17일 서울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개막했다.

‘에드거 앨런 포’는 19세기 영미문학에 큰 반향을 일으킨 작가 에드거 앨런 포의 불행한 삶을 소재로 한다. 제작진은 무대와 조명 연출을 통해 극 전체를 아우르는 암울한 분위기를 표현했고, 작곡가 에릭 울프슨의 중독성 있는 음악이 조화를 이룬다. 출연 배우들의 연기 호흡이 더해져 관객들의 몰입을 높였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제작사 ㈜쇼미디어그룹은 “관객들은 에드거 앨런 포의 추리소설처럼 휘몰아치는 극 전개에 호기심을 갖고 숨죽이며 공연을 봤다. 끝난 뒤에는 환호를 보내고 기립박수로 화답했다”고 말했다.

개막을 성공적으로 마친 배우들 역시 기쁨을 표현했다. 첫 공연을 장식한 정동하는 “첫 단추를 무사히 끼운 것 같아 다행이다. 앞으로의 공연이 더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수용과 윤형렬은 각각 “큰 박수와 환호를 보내줘서 감사하다”, “더 완벽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에드거 앨런 포’는 오는 23일 오후 2시 예매처 인터파크 티켓, 예스24, 하나티켓, 티켓링크을 통해 3차 티켓 예매를 한다. 내년 2월 4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