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포스터 2종 공개 “가족이라 쓰고 웬수라 읽는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MBC 새 일일연속극 ‘전생에 웬수들’ 최윤영-구원과 이들 가족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 2종이 공개됐다.

오는 27일 처음 방송되는 ‘전생에 웬수들’(극본 김지은, 연출 김흥동)은 120부작 일일연속극으로 두 가족이 안고 있는 비밀과 악연의 고리를 풀고 진짜 가족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 가족 드라마다.

공개된 첫 번째 포스터에서는 최윤영과 구원 커플이 각각 미니드레스와 턱시도를 입고 다정하게 손을 잡은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랑스러운 미소를 지으며 손을 흔드는 최윤영과 곁에서 함께 활짝 웃으며 든든하게 서있는 구원의 모습은 한눈에 봐도 잘 어울리는 한 쌍의 선남선녀 커플을 떠올리게 한다.

최윤영과 구원의 가족이 총출동한 두 번째 포스터에서는 최윤영(최고야)과 구원(민지석) 커플을 바로 앞에 두고, 이들 가족이 서로 얽히고설켜 한바탕 난장판을 벌이는 모습이 코믹한 웃음을 유발한다. 과연 최윤영과 구원은 이대로 무사히 결혼에 성공할 수 있을지, 또한 가족들과는 어떤 모습을 그리게 될지 궁금증을 모은다.

두 포스터의 “가족이라 쓰고 웬수라 읽는다”는 메시지는 이들이 어떻게 얽힌 인연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전생에 웬수들’은 ‘돌아온 복단지’의 후속으로 27일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