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소속사’ RBW, 뮤지컬 전문 오케스트라 ‘더엠씨’와 에이전트 계약 체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문정 음악감독 / 사진제공=RBW

김문정 음악감독 / 사진제공=RBW

뮤지컬 음악감독이자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의 심사위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김문정이 뮤지컬 새내기를 위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김문정 음악감독은 2018년 1월 15일부터 2월 9일까지 총 4주간 자신이 이끌고 있는 뮤지컬 전문 오케스트라 더엠씨(단장 박진석)와 더불어 ‘2017년 더엠씨 뮤지컬 마스터 클래스’를 연다.  교육생은 오는 12월 9일과 10일 오디션을 통해 모집한다.

‘2017년 더엠씨 뮤지컬 마스터 클래스’는 대학생과 관련 학과 졸업생을 대상으로, 뮤지컬 분야에서 활동하고자 하는 악기 연주자와 배우 지망생을 위해 ‘오케스트라 연주자 과정’과 ‘배우 과정’ 등 두 분야로 나눠 교육한다. 뮤지컬계에서 일하는 모든 과정과 직업인으로서의 사전 체험 교육도 포함돼 있다.

김문정 감독과 더엠씨 정단원 연주자, 음악감독들은 프로그램 전반에 걸쳐 멘토과 강사로 참여한다. 특강과 합주 연습은 물론 최종 공연 발표회에 지휘자로 참여해 배우, 연주자와 합동 공연을 진두지휘할 예정. 김 감독은 “‘뮤지컬 마스터 클래스 교육과정’을 통해 신인 배우와 연주자들을 발견할 수 있는 새로운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문정 감독은 2005년부터 12년간 예술감독으로서 활동해 왔으며, 더엠씨는 2005년 결성된 이후 다양한 작품에 참여했다. 오케스트라뿐만 아니라 그가 이끄는 음악감독 팀은 많은 뮤지컬 배우들의 보컬 수업을 진행하며 능력도 인정받았다. 더엠씨는 김문정 감독을 포함 정단원 22명과 준단원, 객원단원을 합해 70여 명의 연주자들이 동시에 뮤지컬 작품 연주에 참여한다.

RBW는 마마무, 양파 등의 아티스트를 보유하고 있고 케이팝(K-POP) 교육과 OEM 제작 방식으로 한국뿐만 아니라 베트남, 일본, 중국 등에서도 많은 가수들을 배출했고 방송 제작 분야로 사업을 넓혀 나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