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김동준, 미스터리 푸는 ‘키 플레이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블랙' 김동준 / 사진=OCN 드라마 '블랙' 방송 캡처

‘블랙’ 김동준 / 사진=OCN 드라마 ‘블랙’ 방송 캡처

OCN ‘블랙’의 김동준이 숨겨온 해킹 능력으로 극의 미스터리를 푸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냈다.

19일 방송된 주말 드리마 ‘블랙’에서는 김동준(오만수)이 해킹을 통해 강하람(고아라)의 아버지를 살해한 연쇄 살인마의 정체를 알아내는 주요 역할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만수(김동준)은 자신의 특기인 해킹 능력을 통해 형 오만호의 비리와 강하람의 아버지를 죽인 연쇄 살인마가 죽지 않고 살아있다는 증거를 찾아내며 극의 몰입도를 더했다. 또한 블랙(송승헌)의 부탁으로 강하람을 준이 오빠가 있는 납골당에 데려가며 블랙에 대한 오해를 풀기 위한 중간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오만수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해킹 능력을 통해 로열생명과 무진 타임마트 붕괴 사고와 관계된 연관성과 이복형 오만호에 대한 비리까지도 본격적으로 파헤치기 시작했다. 또한 형 오만호의 차에서 블랙박스를 해킹해 강하람의 아버지를 살해하고 유명인의 살인자로 지목되고 있는 연쇄 살인마의 사진을 확보하며 사건의 중요한 단서를 찾는 주요 캐릭터로 활약했다.

블랙의 집에서 동고동락하며 블랙의 까칠함에 매번 서운함을 느끼는 만수. 하지만 특유의 사교성과 천진난만함으로 블랙과 티격태격하며 ‘만수무강’ 커플의 케미를 선사하고 있다. 오만수는 블랙에게 강하람의 첫사랑인 준이 오빠가 있는 납골당에 데려가 달라는 부탁을 받고 하람과 함께 납골당을 찾는다. 만수를 통해 준이 오빠가 교통사고로 죽은 사실을 듣게 된 하람은 블랙에게 이용당했다고 생각하고 배신감과 분노에 힘들어한다. 그런 하람 곁에서 오만수는 “일부러 속인 게 아닐 것이다. 처음에는 기억을 잃어서, 나중에는 말할 타이밍을 놓쳐서 일 것이다. 말 못한 한 형사님도 많이 힘들었을 거다”라며 블랙의 편에서 하람을 타일렀다. 하람과 함께 납골당에 있는 오만수에게 전화를 건 블랙은 “고맙다”고 말했고, 오만수는 “살다 살다 이 싸가지한테 고맙단 말을 다 듣네”라며 츤데레 블랙과의 브로맨스를 선보였다.

숨겨온 해킹 능력으로 로열가의 비리를 자신의 손으로 직접 파헤치며 본격적인 대립을 알리고, 극의 미스터리를 푸는데 주요 역할을 하고 있는 오만수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김동준이 출연하는 ‘블랙’은 매주 토, 일 밤 10시 20분에 OC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