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송승헌, 처절한 ‘빗속 엔딩’ 시선 강탈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OCN '블랙' 송승헌 / 사진=방송화면 캡처

OCN ‘블랙’ 송승헌 / 사진=방송화면 캡처

 

OCN 드라마블랙’ 송승헌의 처절한 빗속 엔딩이 강렬한 몰입감을 선사했다.

19일 방송된 ‘블랙’(극본 최란연출 김홍선) 12회에서는 강하람(고아라)이 사망했을 거라는 소식에 절망하는 블랙(송승헌)의 모습이 그려졌다송승헌은 아끼던 사람이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이한 블랙의 처절한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하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지난 방송에서 블랙은 사람을 살리려는 강하람의 모습에 천계의 룰을 어기고 불타는 컨테이너에 갇힌 아이들을 구했다변화에 혼란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블랙은 범상치 않은 인간화가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줬다또 블랙은 배우 이미소의 살인 현장에서 정신병원 원장 살인의 흔적을 발견했다이에 컨테이너 화재 사고와 이미소 살인 사건 모두 왕영춘(우현)의 소행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다.

이날 블랙은 강하람에게 자신이 첫사랑 김준이 아니라는 사실을 들켰다이미소 살인 사건을 좇는 블랙을 불안히 여긴 윤수완(이엘)이 강하람에게 진실을 말한 것블랙에게 배신감을 느낀 강하람은 분노했다갑작스러운 상황에 블랙은 마치 실연을 당한 것과 같은 감정을 느꼈다

이에 블랙은 오만수(김동준)에게 부탁해 강하람이 납골당에 잠들어 있는 진짜 김준을 만날 수 있도록 했다오만수에게 김준의 사망 원인을 뺑소니 사고가 아닌 그냥 사고라고 말해달라는 당부에는 강하람의 마음을 다치게 하지 않으려 하는 그의 마음이 담겨 있었다이때 직접 나서지는 못하지만 전화로나마 강하람의 안위를 살피는 블랙의 눈빛에서는 애틋한 마음이 고스란히 묻어났다블랙이 강하람에게 얼마나 많은 마음을 쏟고 있는지를 느낄 수 있는 순간이었다.

블랙은 왕영춘이 강하람의 아버지를 죽였다는 사실을 알아채고 불길한 기운을 감지해 강하람을 쫓아 나섰다. 그는 자신이 강하람보다 한발 앞서 현장에 도착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CCTV에서 강하람이 왕영춘을 쫓는 모습을 발견하며 그녀가 위험에 빠졌다는 사실을 감지하고는 정신없이 강하람을 찾아 나섰다.

강하람을 찾아 나선 블랙은 강하람의 목숨이 위태롭다는 소식에 망연자실했다정신없이 이곳저곳을 뒤지던 블랙은 강하람의 피 묻은 휴대폰을 발견하고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그때 다른 저승사자가 사람의 생사를 좌우하는 강하람의 캡슐을 열면서 위기감이 고조됐다거센 비도 굴하지 않고 강하람을 찾아다니던 블랙은 충격적인 전화를 받았다피를 많이 흘린 강하람이 살아 있을 가능성이 없다는 소식을 들은 것강하람이 죽었을지도 모른 다는 소식에 충격받은 블랙의 모습에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절망이 고스란히 묻어 나왔다.

카리스마부터병맛美까지 다채로운 매력의 저승사자 연기로 찬사를 받고 있는 송승헌은 블랙의 절절한 감정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섬세한 감정연기로 몰입도 높은 엔딩을 선보였다

특히 이날 송승헌은 강하람의 죽음을 앞둔 블랙의 비참한 표정을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또한 김준이 아니라는 사실을 들킨 후에도 강하람을 살피는 블랙의 얼굴은 안타까움도 자아냈다애틋함과 처절함을 오가는 블랙을 표현한 송승헌의 연기는 앞으로 그가 보여줄 더욱 깊고 섬세한 감정연기에 관한 기대를 높였다.

블랙 매주 일요일 오후 10 20 OCN에서 방영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