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키부츠’, 꿈의 캐스팅 공개…정성화·이석훈부터 고창석·김지우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킹키부츠'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뮤지컬 ‘킹키부츠’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뮤지컬 ‘킹키부츠'(연출 제리 미첼)가 2018년 1월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한다.

2014년 전 세계 첫 라이선스 공연을 시작으로 2016년 재공연 역시 20주 연속 1위, 10만 관객 동원이란 기록을 남긴 ‘킹키부츠’는 제리 미첼 연출, 신디 로퍼 작사·작곡으로 브로드웨이 초연 당시 화제에 오르며 현재까지 브로드웨이에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2013년 토니 어워즈 6개 부문 수상, 2016년 올리비에 어워즈 3개 부문 수상을 거머쥐었다. 20일 화려한 출연자들을 공개해 이목을 끌고 있다.

배우 김호영이 찰리 역으로 지난해에 이어 다시 ‘킹키부츠’에 참여한다.

또 그룹 SG워너비 이석훈이 뮤지컬에 도전한다. 그는 “처음 도전 하는 작품인 만큼 노력하고 있다. 이제부터는 내가 바로 찰리”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여기에 뮤지컬 ‘칠서’ ‘이블데드’ ‘베어 더 뮤지컬’ 등에서 두각을 나타낸 박강현도 합류한다.

뮤지컬 ‘레미제라블’ ‘영웅’ ‘레베카’ 등에서 출중한 실력을 보여준 정성화도 극중 롤라 역을 맡아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배우 최재림 역시 정성화와 같은 역으로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발랄한 매력을 지닌 로렌 역은 김지우가 단독 캐스팅됐다.

혈기 왕성한 공장 직원 돈 역은 초연부터 재연까지 성공으로 이끈 배우 고창석, 심재현 등이 맡는다. 니콜라 역은 배우 고은영이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이다.

신나는 음악과 ‘진정한 나’를 찾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있는 ‘킹키부츠’는 오는 12월 5일 티켓 예매를 시작하며, 내년 1월 31일부터 4월 1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