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최시원X강소라X공명, 청춘의 빛나는 호흡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변혁의 사랑' 방송화면

/ 사진=tvN ‘변혁의 사랑’ 방송화면

 

tvN 토일드라마변혁의 사랑최시원강소라공명이 강수그룹의 본질적 문제에 한 발 다가섰다.

지난 19일 방송된 ‘변혁의 사랑에서는 변혁(최시원), 백준(강소라), 권제훈(공명) 완벽한 호흡으로안녕 고양이’ 작전을 시행하며 변우성(이재윤)에게 다시 한 번 통쾌한 한 방을 날렸다.

이날 변혁은 협력 업체들에게 접대를 받고 다니며 뇌물을 수수했다는 누명을 썼다변우성과 민대표(송영규)의 음모였지만 봉투를 받는 순간을 포착한 증거 사진까지 있었기에 변혁은 꼼짝없이 뇌물죄를 뒤집어 쓸 위기에 직면했다억울함을 호소하는 변혁에게 변강수(최재성) “삼일 안에 증거를 가지고 오라고 마지막 기회를 줬다변혁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백준과 권제훈이 똘똘 뭉쳤다.

백준은 수소문 끝에 사진의 원본 동영상을 변우성이 가지고 있음을 알아냈다이에 그의 사무실에서 USB에 담긴 영상을 가지고 오기 위한 ‘안녕 고양이’ 작전이 시작됐다백준에게 상황 설명을 들은 정여진(견미리)이 변우성을 붙잡고 있어준 덕분에 변혁과 백준권제훈은 사무실에 들어가 동영상을 입수할 수 있었다동영상을 들고 변강수를 찾아간 변혁은 당당히 자신의 무죄를 입증하며 “누군가를 이기고 밟으려는 게 아니라 바꾸고 싶다뇌물 접대를 일삼는 업체부터 당장 거래를 중단시켜달라고 요청했다완전체가 된을벤져스가 다시 한 번 이뤄낸 통쾌한 사이다였다.

변혁의 움직임은 백준과 권제훈이 함께하면서 보다 완벽한 모습을 향해 가고 있다처해진 환경도삶의 방식도 다르지만 그래서 각기 다른 방식으로 변혁을 돕기 위해 행동하는 이들은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백준은슈퍼 알바걸답게 대리 운전을 하며 알게 된 지인에게 정보를 얻어냈고 누구보다 변우성의 특징을 잘 아는 권제훈이 사소한 습관까지 짚어내며 실수 없이 계획을 진행시켰다. CCTV를 절묘하게 가리는 이태경(최대철), 안미연(황정민)의 도움과 정여진까지, 이들의 환상적 케미가 풍성한 재미를 만들어냈다.

또 변혁은 변강수 회장과의 본격적인 전면전을 예고했다. “날 상대로 싸우기라고 하겠다는 거냐?”는 변강수에게 변혁은 “싸우려는 게 아니라 바꾸고 싶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그의 선전포고에 변강수는 “맞서 싸우지 않고 바꿀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회사를 바꾸고 싶다면 우성이부터 이겨그럼 내가 상대해주겠다고 선언했다. 4회만을 남겨두고 더욱 치열해질 반란을 통해 변혁과 을벤져스가 어떤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궁금증과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변혁의 사랑은 매주 토일요일 오후 9 tvN에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