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진구X김성균, 권력 관계도 공개… ‘기대 UP’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JTBC '언터처블' 권력 관계도 / 사진제공='언터처블'

JTBC ‘언터처블’ 권력 관계도 / 사진제공=’언터처블’

 

JTBC 새 금토드라마언터처블의 권력관계도가 공개됐다

언터처블측은 오는 2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인물들 간의 권력 이해 관계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권력 관계도를 공개했다. 장씨일가의 차남 장준서(진구)와 장남 장기서(김성균형제를 둘러싼 인물들 간의 권력 다툼이 어떻게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공개된 권력 관계도에 중앙에는 장준서, 장기서, 구자경(고준희), 서이라(정은지)가 있다장씨일가에 대항하는 세력으로는 장준서와 서이라가장씨일가의 중심 세력으로는 장기서구자경이 자리잡고 있는 것.

장씨 일가의 차남인 장준서는 일가에 대항하는 세력의 중심에 서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장준서는 부인인 윤정혜(경수진)의 죽음으로 가족과의 사투를 벌이게 된다또한 윤정혜와 선후배 관계인 서이라의 화살표가 장준서를 향해 있어 시선을 끈다서이라는 장준서를 통해 믿어 온 권력의 실체를 알게 되며 일가를 무너뜨리기 위한 협력 관계를 유지할 예정이다.

더불어 진구의 주변에 있는 지원군도 눈길을 끈다북천 경찰서장이자 서이라와 모녀 관계인 정윤미(진경)는 장준서와 장씨 일가의 차남이라는 출신때문에 극 초반에 대립 하지만 이후 서로의 진심을 깨닫고 협력하게 된다이와 함께 북천서의 팀장인 고수창(박원상)과 일가를 배척하기 위해 모인 X팀의 최재호(배유람)와 구도수(박지환), 이성균(임현성)이 장준서를 도와 일가의 비밀을 파헤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장씨일가의 중심 세력에는 장남 장기서가 존재한다장기서는 구용찬의 딸 구자경과 부부의 관계를 맺고 있는데 정략적인 이들 부부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장범호(박근형)는 장씨일가의 군왕답게 모두를 내려다 보고 있는 듯 관계도의 가장 맨 위에 자리 잡고 있어 눈길을 끈다장범호는 장준서, 장기서 형제의 대립을 유발하는 핵심인물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전직 대통령이자 구자경의 아버지인 구용찬(최종원)은 장범호, 장기서 부자를 무너뜨리기 위해 모종의 계략을 이어가며 극의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장범호의 오른팔인 용학수(신정근)는 장기서와 조력 관계로 이어진다하지만 뒤로 물음표시가 붙어 있어 향후 극을 이끌 반전을 예상케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이와 함께 장씨일가에 하수인인 주태섭(조재룡)과 장준서의 아내인 윤정혜를 죽인 용의자인 강문식(김지훈), 북천서에 심어진 수하로 박태진(박진우)이 장준서를 위험에 빠뜨리게 만든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에 대해 ‘언터처블’ 제작진은 “아내의 미스터리한 죽음으로 시작된 진구와 김성균두 형제의 대립과 갈등은 다양하고 입체적인 캐릭터들이 권력을 향한 욕망을 표출시키며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 ‘더 패키지’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