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태운, ‘믹스나인’에서 상승세로 19위 등극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JTBC '믹스나인' 우태운 / 사진=방송화면

JTBC ‘믹스나인’ 우태운 / 사진=방송화면

실력파 래퍼이자 블락비 지코의 친형 우태운이 JTBC ‘믹스나인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입증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믹스나인에서는 각 조원들의 레슨과 등급 재심사그리고 첫 번째 순위 발표를 하는 과정이 전파를 탔다.

이날 우태운은 Mnet 예능프로그램 ‘고등래퍼에서 함께 심사위원을 맡았던 스윙스로부터 랩 수업을 받게 됐다스윙스는 몇몇 참가자들의 랩을 들어보곤 다소 아쉬운 내색을 내비쳤고 사이에 앉아있는 우태운을 발견했다.

우태운은 스윙스의 평가를 받게 된 것에 대해 조금은 쑥스러워했지만 이내 흠잡을 데 없는 랩 실력으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스윙스는 만족스러운 웃음과 함께 “우태운이 참가자들 가운데 랩을 잘했다재능 있고 자신을 믿는 자신감이 보기 좋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우태운은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혔다그동안의 성과를 보여주는 ‘저스트 댄스’ 개인 연습 영상에서 안무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해 B등급에서 C등급으로 하락하게 된 것.

이어 제작진은 ‘데뷔조 선발전이라는 특별 미션을 준비했다이 미션은 각 등급의 연습생들 가운데 9명을 선별해 다시 평가받을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었다연습생들은 우왕좌왕하며 9명이 누가 되어야 할지 설전을 펼쳤다.

이때 우태운은 “팀을 위해 양보해야 할 수도 자진해서 나서야 할 수도 있어야 한다”며아이돌이 춤을 잘 춘다고 다는 아니라고 본다우리는 춤을 습득하는 능력이 부족했던 것뿐이다이 능력을 끌어올리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팀워크를 재정비하는 남다른 리더십을 발휘했다.

우태운의 리더십은 C등급 팀원들의 사기를 끌어 올렸다팀원들은 이전보다 더욱 완벽한 퍼포먼스로 시선을 압도했다여기에 B등급 참가자들 몇몇이 실수를 연발했고 양현석은 “팀 평가로 따지면 C조가 훨씬 잘했다고 평가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우태운 역시 이전보다 완벽하게 안무를 소화해내며 존재감을 뽐냈다이에 양현석은 “우태운은 춤은 안될 거라 생각했는데 하니까 된다동생 지코가 ‘믹스나인’ 출연에 반대 의견을 냈다고 들었지만 잃을 걸 생각하면 절대 새로운 것에 도전할 수 없다고 극찬하며 우태운을 B등급으로 승격시켰다.

반전은 계속됐다첫 번째 순위 발표식에서 우태운은 19등에 랭크되는 기염을 토했다이처럼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우태운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관심이 쏠린다.

믹스나인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전국 70여 기획사를 직접 찾아 다니면서 400여 명의 연습생 중 9명을 선발해 새로운 K팝 대표 아이돌 그룹을 탄생시키는 과정을 그린 프로그램이다매주 일요일 오후 4 5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