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외사친’ 이수근과 태준·태서, 도지네와 이별에 ‘아쉬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나의 외사친' 방송 캡쳐

/사진=JTBC ‘나의 외사친’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나의 외사친’ 이수근과 두 아들이 도지네와의 이별에 아쉬움을 표했다.

19일 방송된 ‘나의 외사친’에서는 이수근과 그의 두 아들 태준, 태서와 부탄의 도지네 이별기가 공개됐다.

이수근은 태준과 태서에게 “서운한데? 짐 푼 지 얼마 안됐는데. 시간 너무 빨리 가지?”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태서 역시 “금요일이었는데 갑자기 금요일로 바뀌었어요”라며 엉뚱하게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도지네 아버지는 부탄의 전통옷을 건네며 그들의 짐정리를 도왔고 곁을 떠나지 못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