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 초호화 호텔에 이어 리무진까지 ‘24시간 궁데렐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 이상민이 오랜만에 초호화 생활을 만끽했다.

19일 방송된 ‘미우새’에서는 이상민이 초호화 호텔에 이어 리무진까지 고급 생활을 만끽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상민은 영화제 초대 MC로 하루동안 호텔과 리무진을 이용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친한 동생인 슬리피를 초대해 호텔 구경과 함께 리무진을 함께 타 과거 추억을 회상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영화제에 가던 길, 슬리피는 비닐봉지를 들고 왕십리 역에서 내렸고 그는 “이게 현실이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상민은 “기사님 천천히 가주세요. 이 기분 좀 더 갖고 가고 싶어서요”라고 말했다. 곧 영화제에 도착했고 MC로 레드카펫에 나섰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