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고준희, 토니 편의점 차에 웃음 만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 고준희가 토니 편의점 차에 웃음이 만개했다.

19일 방송된 ‘미우새’에서는 붐의 이벤트로 토니와 고준희의 첫만남이 성사됐다.

토니는 갑작스럽게 준비한 붐을 나무라면서 고준희를 기다렸다. 2시간 여 기다린 끝에 고준희가 나타났고 얼굴에는 미소가 만연했다.

그러나 이내 토니와 고준희 사이에는 어색한 기류가 돌았다. 고준희는 ‘고준희를 위태 토니가 쏜다’ 현수막을 보고 웃음이 터졌고 붐은 뿌듯해 했다.

토니는 용기내서 ‘촬영 잘 하셨어요?’라고 첫 마디를 꺼냈지만 또다시 어색한 시간이 흘렀다. 이어 그는 “제가 집에서 즐겨먹는 음식들로 준비했다. 소박하게 출출하실까봐 준비 했는데”라며 편의점 차 곳곳을 설명했다.

이들을 본 토니의 어머님은 고준희에게 영상편지로 “고준희 씨. 예쁘다. (토니와) 나이도 잘 맞고. 우리 토니는 마음도 착하고 배려심도 많은 아들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