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정은 “삭발 연기에 엄마 ‘집 나가라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 김정은이 과거 삭발 연기 할 당시 엄마가 집을 나가라고 했다고 밝혔다.

19일 방송된 ‘미우새’에 스페셜 MC로 출연한 김정은은 “저는 무명이 조금 짧았다. 데뷔를 하면서 머리를 삭발하는 역할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정은은 “그걸로 처음 한다고 했을 때 완벽한 ‘미우새’였다”며 “엄마가 집을 나가라고 했다. 엄마가 저한테 엄마 나 역할 해야하는데 머리를 깎아야돼 이러니 ‘스님이니?’라고 물었다”고 말했다.

이어 “할머니는 배우하려면 ‘머리는 깎아야지’라고 해서 할 수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