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이태환, 신혜선 설득 성공 “가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쳐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신혜선이 이태환의 설득에 서울로 다시 돌아갈 것을 결심했다.

19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최도경(박시후)가 서지안(신혜선)의 위치추적에 성공 후 직접 만나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도경은 비서가 “서지안 씨 위치추적 됐습니다”라는 말에 직접 만나러 가야겠다며 나섰다. 하지만 차를 몰고 가던 중 도로에 지나가던 서지안을 보지 못했고 두 사람은 엇갈렸다.

최도경은 서지안의 사진을 사람들에게 보여주며 본격적으로 찾기 나섰다. 이 때 서지안은 앞서 선우혁(이태환)의 충고를 떠올리며 서울로 돌아갈 것을 결심했다. 서지안은 선우혁에게 “혁아. 가자”라며 살며시 미소를 보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