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신혜선, 이태환에 “재벌집에 간 나 죽이고 싶었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쳐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신혜선이 이태환에게 자신의 마음을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에서 서지안(신혜선)은 자신을 잡으러 온 선우혁(이태환)을 거절했다.

서지안은 “아빠가 부회장님한테 맞고 무릎꿇는 순간 알았어. 난 끝났구나. 버틸 수 없겠구나”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를 죽이고 싶었어. 28년을 사랑으로 키워준 내 부모를 단 며칠 만에 버리고 재벌집을 선택한 나를 죽이고 싶었어. 그런데 실패했지”라고 말했다.

이에 선우혁은 “친부모님으로 알아서 그랬던 거잖아”라고 말했고 이내 서지안이 과거 친구의 경험을 빗대어 말한 이야기를 떠올렸다.

서지안은 “아니잖아. 아니야. 이제 나 내버려줘”라며 자리를 떠났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