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LR “6명 아닌 2명의 콘서트, 걱정했지만… 행복하고 감사해요”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빅스 LR / 사진제공=젤리피쉬

빅스 LR / 사진제공=젤리피쉬

유닛그룹 빅스LR이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마치며 “행복하다”며 팬들에 고마움을 표했다.

19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빅스LR 첫 번째 단톡 콘서트 ‘ECLIPSE’의 서울 마지막 공연이 열렸다.

빅스LR은 빅스의 보컬 레오와 래퍼 라비로 이뤄진 유닛 그룹이다. 2015년 미니앨범 ‘Beautiful Liar’로 첫 선을 보였으며 ‘왼쪽과 오른쪽’ ‘냉정과 열정’ 등 두 멤버가 각각 정 반대되는 콘셉트를 나타내며 빅스LR만의 세계관을 구축했다. 올해 두 번째 앨범 ‘Whisper’을 내놓고 미국 빌보드 월드앨범 차트 2위까지 오르는 등 국내외에서 호평을 얻으며 인기와 실력을 겸비한 유닛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들의 첫 번째 콘서트 ‘ECLIPSE’는 태양의 빛과 달의 그림자가 겹쳐 보이는 현상을 말하는 제목처럼 빅스LR 두 멤버의 상반된 매력에서 비롯된 강렬한 시너지를 보여줬다. 빅스LR의 곡들은 물론 빅스의 히트곡, 레오와 라비 각각의 솔로곡들로 세트리스트를 알차게 구성했다.

마지막 곡만을 앞두고 무대에 오른 빅스LR은 “열심히 달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라비는 “무대 위에 있을 때, 팬들과 함께 있을 때는 시간이 빨리 간다”면서 “준비하면서 많은 일들이 있어 시간이 더디게 가는 것 같았는데 콘서트가 눈 깜박할 새 끝났다. 좋아하는 사람이랑 같이 있으면 원래 시간이 빨리 간다고 한다”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팬들 역시 공연이 막바지에 이르렀단 사실에 아쉬운 소리를 내자 레오는 “너무 아쉬워해줘서 기분이 좋다. 콘서트를 준비하면서 고민하고 걱정했다. 6명이 채우던 무대를 2명이 채워야 하다 보니 선곡부터 무대 효과까지 전부 다 고심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지금 너무 행복하다. 항상 팬들 덕부에 말로 표현하지 못할 감정들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레오는 또 “오늘이 한국에서 여는 ‘ECLIPSE’의 마지막 공연이지만, 우리는 앞으로 쭉 만날 거다. 오늘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른 날을 기약하자. 고맙고 감사하다”고 거듭 고마워하며 “오래 보자”고 외쳐 팬들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이번 공연은 빅스LR의 첫 번째 글로벌 투어로 내년 1월 25일 도쿄와 1월 27~28일 오사카 등 일본에서도 개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