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LR 콘서트’에서 만난 레오의 뮤지컬 ‘마타하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빅스 LR 레오 /사진제공=젤리피쉬

빅스 LR 레오 /사진제공=젤리피쉬

빅스LR 레오가 단독콘서트에 뮤지컬 ‘마타하리’의 무대를 옮겨와 감탄을 자아냈다.

19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빅스LR 첫 번째 단톡 콘서트 ‘ECLIPSE’가 열렸다.

이날 공연은 빅스LR의 곡들은 물론 빅스의 히트곡, 또 레오와 라비의 솔로곡들로 알차게 구성됐다.

그 중 레오는 자신이 출연했던 뮤지컬 ‘마타하리’ 초연에 수록됐던 넘버 ‘저 높은 곳’을 불렀다. 레오는 ‘마타하리’ 극에 완벽히 몰입한 듯 깊은 감정이 느껴지는 눈빛과 빼어난 가창력으로 또 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레오의 공연이 끝난 뒤 라비는 “뮤지컬 극장으로 순간 이동한 것 같았다”고 엄지를 추켜세웠다.

레오는 “‘마타하리’ 초연 때 불렀던 곡인데, 이번 재연에서는 이 넘버가 빠졌다. 그래서 팬들이 듣고싶어할 것 같고 나 역시 좋아했던 곡이라 선곡했다”며 “뮤지컬 제작사 대표님께 반응이 좋았다고 메시지를 보내겠다”고 너스레도 떨었다.

이어 그는 “오는 12월부터 시작되는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도 준비 중이다. 이번에는 황태자를 한번 해보려고 한다”고 알려 기대를 높였다.

빅스LR은 빅스의 보컬 레오와 래퍼 라비로 이뤄진 유닛 그룹이다. 2015년 미니앨범 ‘Beautiful Liar’로 첫 선을 보였으며 ‘왼쪽과 오른쪽’ ‘냉정과 열정’ 등 두 멤버가 각각 정 반대되는 콘셉트를 나타내며 빅스LR만의 세계관을 구축했다. 올해 두 번째 앨범 ‘Whisper’을 내놓고 미국 빌보드 월드앨범 차트 2위까지 오르는 등 국내외에서 호평을 얻으며 인기와 실력을 겸비한 유닛으로 자리매김했다.

빅스LR의 첫 번째 단독콘서트인 이번 공연은 빅스LR의 첫 번째 글로벌 투어로 내년 1월 25일 도쿄와 1월 27~28일 오사카 등 일본에서도 개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