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코리아9 ‘종영①]웃음으로 만나 웃음으로 헤어지는 방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18일 종영한 tvN 'SNL 코리아 9' 방송화면 캡처.

지난 18일 종영한 tvN ‘SNL 코리아 9’ 방송화면 캡처.

tvN ‘SNL 코리아 9(이하 ‘SNL9’)’가 종영했다. 웃음으로 위안을 주는 방법을 알았던 ‘SNL’답게 시즌9의 마지막회도 처음부터 끝까지 웃음의 연속이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SNL 코리아 9′(이하 ‘SNL9’) 마지막 회는 ‘크루쇼’로 꾸며졌다. 유세윤과 정상훈이 지난 시즌 SNL의 크루까지 불러모았다.  박재범, 서유리, 강유미, 이상훈, 김원해 등이 ‘오지고 지리는 혁수”눈알 민교”꺽다리 도연”류승범 세영”살남자 김준현”가슴춤꾼 영미’ 등 현재 크루들과 함께 등장했다.

이어 권혁수가 ‘설혁수의 SNL 특강’으로 지난 코너들과 ‘SNL’이 남긴 유행어로 그간의 ‘SNL’을 돌아봤다. ‘제가 한번 먹어보겠습니다”라면 먹고 가실래요’ 등의 굵직굵직한 유행어들과, 뜨거운 인기를 불러일으킨 ‘욕쟁이 할머니”인간 복사기’ 등의 캐릭터가 소개됐다. 권혁수는 “그 중에서도 가장 ‘지리는’ 업적은 통쾌한 풍자로 시청자들의 가려운 곳을 시원히 긁어준 효자손 같았던 코너 ‘여의도 텔레토비'”라고 소개했다. 낡고 구린 여의도 동산에 문재인 대통령의 해가 떴고 ‘문제니’ ‘뽀’ ‘엠비’ ‘안쳤어’ ‘홍그리버드’ 등의 캐릭터가 등장해 ‘여의도 텔레토비 스페셜’을 꾸몄다.

문제니는 빗자루를 들고 등장해 “제가 이번에 반장이 됐거든요”라며 “묵은 쓰레기들을 청소하기로 약속했거든요”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안쳤어가 문제니에게 “너는 청소하려고 반장 됐습니까!”라고 외치자 ‘또’는 “새 정치? 너 완전히 새됐어”라고 받아쳐 웃음을 이어갔다. 이를 가만히 바라보던 홍그리버드는 “사이코패스들이 너무 많다”라고 응수했다.

‘선생 신봉두’에서는 지난 시즌 활약했던 배우 김원해가 활약했다. 조직폭력배 출신 복학생으로 출연해 선생님 신동엽을 위협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김원해가 무서워 다른 아이들을 대신 훈육하는 연기를 보여줬다.

‘SNL’에서 사랑받았던 코너 중 하나인 ‘GTA’도 ‘GTA 수능’ 편으로 오랜만에 돌아왔다. 홍진호와 EXID가 특별 출연한 이 에피소드에서는 홍진호가 김민교에게 게임을 무료로 줬고, 김민교는 이 게임으로 수능을 봐야 하는 미션을 수행했다.

‘요절복통 SNL 가족’에서는 박재범이 오랜만에 출연했다. 박재범이 그룹 AOA 혜정의 남자친구로 집에 인사를 간 콘셉트였다. 이세영은 박재범과 똑같이 스타일링해 웃음을 줬고 권혁수와 정상훈은 각각 선우용여와 박영규로 분해 열연했다. 유세윤과 안영미는 서당을 사랑하는 쌍둥이, 김준현은 ‘살남자’로 등장했다.

권혁수는 오랜만에 ‘더빙극장’ 코너를 선보이며 명탐정 코난을 패러디했다. ‘크루가 크루에게’에서는 출연진이 마지막 회를 맞아 서로에게 편지를 썼다. 혜정은 김준현에게 “살남자에게 반하는 게 어려웠는데 잘 몰입하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고, 정성호는 권혁수에게 “늘 형이 최고라더니 설민석은 네가 하더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준현은 제작진에게 “9kg나 더 쪘다. ‘SNL’에 출연하는 출연자인지 키우는 가축인지 모르겠다”고 투덜댔다.

최일구 앵커는 “오지고요 지리고요”라는 멘트와 함께 4년 전 자신이 진행했던 ‘위켄드 업데이트’ 코너를 유쾌하게 열었다.  MBC 총파업 무효 소송이 제기됐다는 말을 듣고 최일구 앵커가 자리를 뜨자 장도연이 그 자리에 앉았다. 강유미는 큰 사랑을 받은 일본 기자 캐릭터를 다시 한 번 보여줬다. 이상훈이 오랜만에 ‘대통도사'(대통령과 통한다는 도사 캐릭터)가 돼 전 김대중 전 대통령, 고 박정희·노무현 전 대통령과 영접하는 연기를 펼쳤다.

마지막으로 모든 크루들이 모여 작별 인사를 했다. 신동엽은 “시즌9이 끝났다. 글쎄요. 시즌10으로 여러분을 만나뵐 수 있을지, 아니면 새로운 프로그램에서 여러분을 또 만날 수 있을지, 어떤 형태로 만날 수 있을지는 모른다”며 “하지만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물론 중간에는 말하지 못했지만 억울한 때도 있었다”고 밝혀 여운을 남겼다.

그는 “발전하면서 여러분들 눈높이에 맞춰 웃기는 게 버거웠다. 많은 분들이 아쉬워할 테고 ‘SNL’을 사랑해 주시는 분들도 많이 아쉬울 텐데 여기서 이별을 고하고 멋진 모습, 다양한 모습으로 여러분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3월 25일에 처음 방송된 ‘SNL9’은 이날 33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시즌10으로 이어지느냐,  폐지되느냐의 기로에 놓여있는 상황이지만 시즌10으로 컴백할 수 있을지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