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유지태 “술판은 내가, 재미는 박성웅X배성우…현빈은 계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쳐

/사진=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쳐

MBC 연예정보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 유지태가 개봉을 앞둔 영화 ‘꾼’ 현장 비하인드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유지태는 “멤버들끼리 케미가 너무 좋아서 영화를 보면 각각의 인물을 보는 재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영화 ‘꾼’ 속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이 가운데 유지태는 함께 호흡을 맞춘 현빈에 대해 “촬영하는데 눈이 깊더라. 인상 적이었다”며 “작품하면서 기억에 남았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현장에서 누가 술꾼이었냐는 질문에 “술판은 내가 깔고 박성웅, 배성우가 재미를, 계산은 현빈이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