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서바이벌 시작…쇼케이스 미션 두고 치열한 센터 다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믹스나인'

/사진=JTBC ‘믹스나인’

JTBC ‘믹스나인’ 4회에서는 기나긴 기획사 투어를 마치고 TOP9이 되기 위한 본격적인 서바이벌이 시작된다.

19일 방송에서는 첫 번째 미션인 ‘쇼케이스 미션’이 주어진다. YG 프로듀서 테디는 이번 미션을 위해 첫 공식 음원인 ‘저스트 댄스(JUST DANCE)’를 선물했다.

노래에 흠뻑 취해 있던 것도 잠시, 소년소녀들은 쇼케이스 무대의 센터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일주일간의 합숙에 돌입했다.

치열했던 서바이벌 합숙 과정에서는 합숙 기간 내내 크고 작은 미션을 통해 최종 등급이 결정됐다. 또한 센터자리를 놓고 경쟁했던 모두를 절망에 빠지게 했다는 후문.

또한 소년소녀들은 드디어 쇼케이스 무대를 통해 처음으로 대중에게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과 본인만의 매력을 어필했다. 첫 번째 순위 발표식 현장에서는 반전과 희비가 엇갈렸다.

‘믹스나인’은 오늘(19일) 오후 4시5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