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감독 “동하, 몸 사리지 않는 팔색조 연기…기대해달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사진=SBS ‘이판사판’

SBS 새수목드라마 ‘이판사판’(서인 극본, 이광영 연출)의 이광영감독이 동하에 대해 “팔색조 연기를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오는 22일 처음 방송되는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 ‘꼴통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판사판 정의찾기 프로젝트다.

극중 동하는 일명 ‘검찰청 미친개’라는 별명을 가진 서울지방검찰청 강력부 검사 도한준 역을 맡았다. 최근 그는 블랙수트를 입고서 바이크를 타는 모습, 그리고 법복입은 모습만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이광영 감독은 동하에 대해 “몸을 사리지 않고 열과 성의를 다해서 연기하고 있다”며 “덕분에 그동안 드라마속 검사의 경우 멋있는 모습이 많이 그려졌다면 이번에는 한준은 굉장히 역동적인 동하만의 검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준을 연기하는 동하는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는 한없이 귀엽고, 엄마 앞에서는 착한아들의 모습, 그리고 친구한테는 다정다감한 모습을 잘 살려낸다”고 칭찬했다.

이 감독은 “그러다가도 살인범 앞에서는 저승사자가 되었다가 법정의 검사로는 준엄하고도 날카로운 이미지를 입체감 있게 그려내고 있다. 그의 팔색조연기를 기대해달라”라고 요청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이 감독의 말처럼 동하는 현재 검사 한준에 열정을 쏟아부으며 새로운 검사캐릭터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판사판’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