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민기 “현장 분위기 따뜻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사진=tvN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 배우들의 추위도 녹일 열공의 순간이 포착됐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 측은 19일 대본 체크에 한창인 정소민(윤지호 역)과 이민기(남세희 역), 박병은(마상구 역), 김가은(양호랑 역), 김민석(심원석 역) 등 배우들과 수장 박준화 감독의 모습이 담긴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들은 촬영 중간 짬을 내 대본 연습을 게을리 하지 않는 것은 물론 감독, 제작진과의 소통도 열심히 하고 있다. 서로 꾸준히 피드백을 주고받으면서 더 좋은 장면을 탄생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점점 더 추워지는 날씨에도 촬영장의 열기는 매우 뜨겁다. 이를 두고 앞서 정소민은 “바쁜 스케줄에도 현장분위기는 굉장히 좋다. 모두 웃으며 즐겁게 촬영해주셔서 감사하다”, 이민기는 “분위기가 매우 따뜻하다. 자기 일에 열중하며 호흡을 잘 만들어가고 있다”라고 전했다.

유쾌한 웃음과 진솔한 감동이 모두 담긴 드라마인 만큼 현장의 분위기 역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이처럼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남다른 열의, 애정이 작품 속에 고스란히 녹아든 덕분에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잘 만들어진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반응을 얻고 있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