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퀘스천’ 윤시윤, 中 깨소금 부부 위해 이벤트 준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빅퀘스천'

/사진=SBS ‘빅퀘스천’

배우 윤시윤이 중국 깨소금 부부를 만난다.

19일 방송될 SBS 창사특집 UHD 대기획 ‘나를 향한 빅퀘스천’의 프리젠터로 나선 윤시윤이 지난 주 ‘짝’을 찾는 다양한 방법을 경험한데 이어 2부에서는 아주 특별한 커플들과의 만남을 보여 줄 예정이다.

윤시윤은 마지막 여정지로 중국을 찾았다. 그가 가슴 먹먹한 러브스토리를 만나기 위해 그가 찾아간 곳은 다름 아닌 수영장이었다. 예상치 못하게 수영복 몸매를 공개해야만 했던 첫 만남부터, 윤시윤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윤시윤이 만날 마지막 사연의 주인공은 중국의 장애인 수영 선수 ‘따이꿔홍’이다. 따이꿔홍은 윤시윤과 함께한 촬영 내내, 아내와 ‘깨 볶는’ 일상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그 덕에 윤시윤은 달달한 부부의 모습을 보며 부러움에 몸서리를 쳤다.

따이꿔홍의 아내 수스묘는 남편이 불의의 사고로 두 다리를 잃고 장애인 수영계의 일인자가 되기까지 모든 고난의 시간을 함께 견뎠다. 부부의 절절한 사연에 깊은 감동을 받은 윤시윤은 이 부부를 위한 특별한 이벤트 준비에 나섰다. 윤시윤이 호언장담한 백발백중 여심저격 로맨틱 이벤트는 과연 성공했을까.

윤시윤도 눈물을 훔친 따이꿔홍 부부가 전하는 진짜 사랑 이야기는 오늘(19일) 오후 11시5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