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강다니엘X옹성우, 오늘(19일) ‘인기가요’ 스페셜 MC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인기가요'

/사진=SBS ‘인기가요’

워너원 강다니엘과 옹성우가 SBS 음악프로그램 ‘인기가요’ 스페셜 MC를 맡는다.

19일 방송될 ‘인기가요’에서는 레드벨벳, 러블리즈, 워너원, 사무엘이 컴백 무대를 갖는다.

워너원의 강다니엘과 옹성우는 첫 ‘인기가요’의 스페셜 MC로서 블랙핑크 지수, NCT 도영과 호흡을 맞춘다.

이날 ‘인기가요’에서는 레드벨벳의 ‘피카부’, 러블리즈의 ‘종소리’, 워너원의 ‘Beautiul’, 사무엘의 ‘캔디’ 외에도 슈퍼주니어의 ‘Black Suit’, 블락비의 ‘Shall We Dance’, 트와이스의 ‘LIKEY’, EXID의 ‘덜덜덜’, 세븐틴의 ‘박수’, 몬스타엑스의 ‘DRAMARAMA’, 아스트로의 ‘니가 불어와’, 구구단의 ‘Chococo’, 소나무의 ‘I’, 빅톤의 ‘나를 기억해’, 김소희의 ‘소복소복’, DK와 강민정의 ‘별이 될게’, VAV의 ‘She’s Mine’이 전파를 탄다.

트와이스는 ‘LIKEY’로 2주 연속 1위에 도전한다. ‘인기가요’는 매주 일요일 낮 12시 10분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