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김민우 “서태지와 아이들의 등장…‘끝났다’ 생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김민우가 군 제대 이후 가수 생활에 어려웠던 당시를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사람이 좋다’에서 김민우는 “군대 때문에 혼란스럽기도 했지만 ‘이렇게 인기가 있는데 군대를 갔다오더라도 이 인기를 원상복귀를 할 수 있을 거다’라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민우는 “복귀무대에서 서태지와 아이들과 나갔는데 ‘김민우는 끝났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가수들도 영향 받았을 거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서태지와 아이들 신드롬이 그냥 신드롬이 아니라 X세대라는 걸 만들어낸 장본인이었다”며 “어느 순간 계단으로 내려가던 중 털썩 주저앉은 것 같은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