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 장나라, 종영소감 “마진주였던 모든 시간이 행복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고백부부' 방송 캡쳐

/사진=KBS2 ‘고백부부’ 방송 캡쳐

배우 장나라가 KBS2 예능드라마 ‘고백부부’(극본 권혜주, 연출 하병훈) 종영을 맞아 애틋함과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장나라는 ‘고백부부’에서 자존감이 떨어진 38살 주부에서 20살 사학과 여신으로 인생 체인지를 하는 마진주 역을 맡아 연기변신을 해 호평을 받았다.

마지막 장면 촬영을 끝마친 장나라는 “마진주를 만나서 마진주였던 모든 시간들이 정말 행복했다. 많은 분들이 현장에서 수고해주시고 애써주시고 노력해주셔서 좋은 작품을 끝마칠 수 있었던 것 같아 더욱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뜨거운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무한 감사 인사를 드린다. 여러분의 마음이 담긴 따뜻한 목소리 하나하나가 저에게 큰 용기와 기쁨을 안겨줬다”고 스태프들과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장나라는 “‘고백부부’의 마진주는 제게 ‘마녀 여행을 떠나다’의 노래 가사처럼 그 어떤 마법보다 신비롭고 소중한 시간을 선물했다. 과거로 돌아가서 느낀, 잊지 못할 추억 속에서 사랑과 가족, 인생의 중요한 의미들에 대해 되새겨볼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평생 동안 잊지 못할 제 인생의 마진주처럼 시청자들 기억에 오래오래 남는 장나라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