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 손호준, 장나라 “아들보다 네가 더 소중해” 이별 통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고백부부' 방송화면

/사진=KBS2 ‘고백부부’ 방송화면

‘고백부부’ 손호준이 장나라에게 이별을 고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고백부부’에서는 최반도(손호준)가 마진주(장나라) 대신에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고 후 곧바로 수술을 받은 최반도는 다행히 살아났다.

그러나 최반도는 마진주의 면회를 거부했다. 번번이 면회를 거부 당하고 홀로 돌아가는 마진주를 안쓰럽게 생각한 최반도의 모친은 자신보다 아들을 더 걱정해주는 마진주에 “진주 씨 예쁜 마음 때문에 수술도 잘 되고 회복도 빠른가 보다”고 고마워했다. 최반도와 결혼 후 자신을 ‘우리 진주’라 부르며 잘해줬던 시어머니를 떠올린 마진주는 “어머니도 걱정하지 마시라”며 따뜻한 포옹을 선사했다.

최반도는 과거로 오기 직전 마진주가 자신에게 “나는 너무 불행하다”고 울었던 것을 떠올리며 그와 다시 만나지 않기로 마음 먹었다. 최반도는 대신 모친에게 “엄마, 기억 안나도 기억해라. 걔가 엄마한테 정말 잘했다”고 했다.

이를 모르는 마진주는 “왜 나를 피하냐”고 원망했다. 최반도는 “산 날보다 살 날이 많지 않냐. 어차피 돌아가는 방법도 모른다”며 “진주야, 다 잊고 여기서 엄마라 살라”고 했다. 이에 마진주가 “우리 아이는?”이라고 하자 최반도는 “내 머릿속에 꽉 찬 아들보다 내 심장 같은 네가 더 소중하다”고 울컥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