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백윤식 “성동일, 연기 많이 늘었지만 아직 멀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배우 백윤식이 영화 ‘반드시 잡는다’로 호흡을 맞춘 후배 성동일에 대해 “연기가 많이 늘었다”고 평했다.

18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배우 성동일과 구하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의 남다른 호흡이 돋보이 가운데 백윤식이 깜짝 게스트로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아는 형님’ 안에서는 모두가 같은 반 친구라는 설정 하에 성동일도 백윤식에게 말을 놨다. 그러자 ‘아는 형님’ 멤버들은 백윤식은 ‘선생님’이라며 공격해 성동일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백윤식은 “점점 맞먹으려고 한다”고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백윤식은 이어 성동일의 연기를 묻는 질문에 “연기가 많이 늘었다”며 “아직 한참 멀었는데”라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러면서 “성동일의 연기는 영화 ‘반드시 잡는다’를 보면 알 수 있다”고 홍보도 열심히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