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손동명 “매드타운 대원, 천사 같아” 감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더 유닛' 방송화면

/사진=KBS2 ‘더 유닛’ 방송화면

밴드 마스(MAS)의 손동명이 KBS2 ‘더유닛’ 하양 팀의 리더 매드타운 대원에 대해 “천사 같다”고 극찬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더 유닛’에서는 126명의 참가자들이 프로그램 주제곡 ‘마이 턴’ 뮤직비디오 주인공 자리를 두고 첫 번째 미션에 돌입했다.

참가자들이 스스로 팀을 꾸린 가운데, 남자 팀 중에서는 하양 팀이 최약체로 꼽혔다. 참가자들은 밴드 멤버들이 속해있어 춤에는 약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하양 팀에 소속된 손동명도 라이벌에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그러나 손동명은 “라이벌이라니, 우리는 그냥 외국에 와 있는 기분”이라고 해맑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들을 구제해주기 위해 매드타운의 대원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그는 하양 팀의 리더로 발탁, 팀원들의 춤 선생님이 돼줬다. 그러면서 팀원들이 동작 하나를 해낼 때마다 “잘한다”고 칭찬을 거듭해 팀의 분위기를 훈훈하게 이끌었다. 손동명은 “대원이 형이 정말 천사 같다”고 고마워했다.

손동명은 올해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티 없이 맑은 매력으로 ‘짱구’라는 별명을 얻었던 참가자다. ‘더유닛’에서도 한결같은 모습으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