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성동일 “인천 토박이, 사투리 비결은 ‘입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배우 성동일이 자연스러운 사투리 연기의 비결을 밝혔다.

1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성동일과 구하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구하라가 “나는 사투리를 쓰지 못한다”고 하자 성동일은 “무엇 하냐. 얼른 이야기해 보라”고 구수한 말투로 타일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강호동이 고향을 묻자 성동일은 “나는 인천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살고 있는 토박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tvN ‘응답하라’ 시리즈에서 보여준 사투리 연기는 어떻게 나온 것인지를 묻자 성동일은 “(출연료가) 들어오면 다 나온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