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서은수, 라면 먹방… 전노민 흐뭇·나영희 한숨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서은수가 요란한 ‘라면 먹방’을 선보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노명희(나영희)가 서지수(서은수)를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명희는 서지수의 칫솔과 빗으로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다. 서지수가 자신의 친 딸 최은석이란 사실을 믿지 못해서다.

최재성(전노민)은 서지수의 행동에 트집을 잡고 못마땅해하는 노명희를 나무랐다. 노명희가 “마음으로 안 받아들여진다”고 하자 “그러니까 더 노력해라”면서 “우리가 원인 제공했다. 최대 피해자는 지수”라고 자신의 딸을 가여워했다.

최재성과 노명희, 서지수와 최서현(이다인)이 함께 저녁 식사를 시작한 가운데 서지수는 국의 간이 맞지 않는다며 라면을 끓여 먹겠다고 나섰다. 노명희와 최서현은 식겁했지만 최재성은 “나도 오랜만에 라면을 먹고 싶다”면서 서지수와 함께 라면을 먹었다. 서지수는 라면을 거의 흡입하듯 먹었고 최서현은 “요란하게 먹는다”며 고개를 내저었다. 노명희도 한숨을 쉬었으나 최재성은 서지수가 맛있게 먹는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