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신혜선, 이태환에 “가족·친구, 이제 다 귀찮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신경쓰기 싫어. 다 귀찮아.”

18일 오후 KBS2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선우혁(이태환)이 바닷가에서 일하고 있는 서지안(신혜선)을 발견했다.

그는 서지안을 돌봐주고 있는 할아버지로부터 서지안이 자살을 시도했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할아버지는 “눈에 빛이 돌아오지 않는다”며 서지안이 또 안 좋은 생각을 할가 붙잡아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선우혁은 서지안에게 “나와 함께 가자”고 설득했다. 그러나 서지안은 “네가 뭔데”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친구? 다 귀찮다. 너 만난 거 귀찮다”고 거듭 말했다. 선우혁이 “그럼 가족들은?”이라고 안타까워 하자 서지안은 “신경쓰기 싫다”면서 만사에 의욕을 잃은 모습을 보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