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더유닛’ 유키스 준, 입지 굳힌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유키스 준 / 사진제공=KBS

유키스 준 / 사진제공=KBS

그룹 유키스 준이 ‘만능돌’로서의 입지를 굳힐 전망이다.

18일 공개된 KBS ‘더 유닛’ 예고 영상에서는 준이 연습 도중 발목 부상을 당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준은 팀원들의 사기를 북돋아주며 끝까지 함께 무대를 꾸미고 싶다는 열정을 보였다. 이에 준이 부상 투혼을 빛내 함께 무대에 오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준은 앞서 ‘더 유닛’ 1차 평가에서 슈프림팀의 ‘땡땡땡’을 부르며 방송 최초 ‘슈퍼부트’를 받는 데 성공하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게다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로 호평을 받으며 얼굴을 알린 바. ‘더 유닛’을 통해 가수로서도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지 기대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