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송승헌X고아라X이엘, 껌딱지 커플의 향방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블랙' 송승헌, 고아라, 이엘 / 사진제공=OCN

‘블랙’ 송승헌, 고아라, 이엘 / 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 고재현)의 예측 불가한 러브 라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8일 ‘블랙’ 11회 방송을 앞두고 걱정 가득한 얼굴로 강하람(고아라)과 그를 안고 있는 블랙(송승헌), 그리고 블랙을 껴안은 윤수완(이엘)과 이를 목격한 하람의 스틸컷을 각각 공개했다. 울고 있는 하람을 위로하는 블랙과 울 것 같은 표정으로 블랙을 껴안고 있는 수완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일까.

지난 방송에서는 하람이 기억하는 첫사랑 김준이 한무강이 아닌 한무찬이며, 무강의 이복형인 그가 어린 시절 사고로 죽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과거 무진에서 서울로 올라온 김준이 아버지의 성을 따라 한무찬으로 개명했던 것. 이에 블랙은 자신을 ‘쭌이 오빠’라고 생각하는 하람이 김준(한무찬)의 죽음을 알게 되었을 때 받을 충격을 걱정하며 진실을 털어놓지 못했다. 어느덧 인간의 감정을 느끼는 것을 넘어 하람의 감정까지 신경 쓰는, 세상 까칠했던 블랙의 변화가 돋보인 대목이었다.

또 첸(이관훈)이 찾는 의문의 테이프를 찾아오겠다는 약속을 하고 감금에서 겨우 벗어날 수 있었던 수완. 김준(한무찬)의 납골당에서 처음 무강을 봤던 수완은 무강과 연인이 되기 이전부터 김준을 알고 있었다는 과거가 드러나며 김준과 수완의 인연에 궁금증을 더했다. “이제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무언가를 결심한 수완과 테이프 찾기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첸, 이들이 감추고자 하는 진실은 무엇일까.

제작진은 “블랙이 껌딱지라며 귀찮아하던 하람을 신경 쓰기 시작, 까칠한 면모뿐만 아니라 설렘까지 자아내고 있다. 오늘(18일) 방송부터는 하람을 향한 블랙의 진심이 한층 더 드러날 예정”이라며 “껌딱지 공조를 함께하며 가까워지고 있는 블랙과 하람. 그리고 블랙이 몸을 빌린 무강과 연인이었던 수완의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지켜봐 달라”며 끝을 예측할 수 없는 묘한 삼각관계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일·월요일 오후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영 중인 ‘블랙’은 오늘(18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