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무신>│고려를 채우는 테스토스테론의 향기

MBC <무신>│고려를 채우는 테스토스테론의 향기
주요 출연자
김주혁 – 김준 역, 김규리 – 송이 역, 정보석 – 최우 역, 박상민 – 최양백 역, 주현 – 최충헌 역, 홍아름 – 월아 역

다섯 줄 요약
고려 무신 정권 시대, 엄청난 권력을 휘두르던 최충헌(주현)에게 반발한 승려들은 반란을 일으키지만 도방으로 끌려간다. 그 중 최충헌 가에서 도망친 노예의 아들임이 밝혀진 김준(김주혁)에게는 참수형이 내려지고, 형이 집행되려는 찰나 최우(정보석)의 딸 송이(김규리)가 그를 구해 공역장으로 보낸다. 생존을 장담할 수 없는 그 곳에서 벗어나기 위해, 그리고 첫사랑 월아(홍아름)를 구하기 위해 김준은 다른 이들을 죽이고 마지막까지 살아남아야 하는 격구 대회에 출전한다.

프리뷰
고려시대 무인들의 치열한 삶을 그린 MBC (극본 이환경, 연출 김진민)은 KBS 과 SBS 등을 집필한 이환경 작가와 MBC 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이 손잡은 작품이다. 김진민 감독이 영화 와 미국드라마 를 많이 참고했다고 밝힌 것처럼, 의 중심축을 이루는 것은 남성호르몬이 흘러넘칠 듯 거친 액션 신들이다. 지난 8일 열린 극장 시사 및 기자 간담회에서 김주혁은 “남자의 기상을 많이 드러낸 작품”이라고 설명했으며, 주현은 “말 한 마디에 목이 날아가던 시대이기 때문에, 멋 부린 사나이들의 이야기가 아니라 최대한 진지하게 해보자는 각오로 덤비고 있다”며 “긴장을 조금 풀거나 눈빛이 달라지는 것도 조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무인들의 이야기라고 해서 비릿한 피 냄새만을 풍기는 것은 아니다. 김진민 감독은 “멜로적인 요소들이 생각보다 많이 들어 있다”며 “이를 통해 그토록 험했던 시대에도 사람은 살았다는 사실을 보여주려 한다”고 말했다. 오는 11일(토) 저녁 8시 40분 첫 방송을 통해, 무인들의 전쟁과 사랑을 확인할 수 있다.

볼까, 말까
MBC <무신>│고려를 채우는 테스토스테론의 향기볼까?
주인공인 김준뿐 아니라 최우와 최양백, 최충헌 등 뚜렷한 캐릭터를 가진 무인들이야말로 의 큰 강점이다. 최우는 역사적인 평가가 갈리는 인물이지만, 작품에서는 몽고 항쟁이나 대장경 재건 등의 업적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이에 대해 정보석은 “몽고를 상대로 30여 년을 버티는 등 우리 민족의 자존감을 심어준 선조라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주현 역시 “최충헌은 일반 제상들과는 차원이 좀 다르다”며 “자신의 동생과 조카, 사돈을 죽이거나 자식들 간에 벌어질 알력을 미리 예상하고 대비하는 등 카리스마가 상당히 넘치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거의 모든 사람이 주인공 같은 느낌이 들 정도”(정보석)라는 은 얼마나 다양한 이야깃거리를 던질 수 있을까.

MBC <무신>│고려를 채우는 테스토스테론의 향기말까?
SBS 와 MBC 등 지난해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퓨전 사극과 달리, 은 정통 사극을 표방한다. 한때 승려이자 노예였지만 고려조정 최고의 자리인 문하시중에 오른 김준은 실존인물이며, 다른 역할들 또한 와 의 ‘인물열전’을 바탕으로 구성됐다. 다만, 송이와 김준의 관계는 극적인 재미를 위해 추가된 부분이다. 김진민 감독은 “퓨전사극보다 분위기가 무거워서 인기가 없을 거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며 “시대와 호흡하지 않으면 대하드라마든 퓨전사극이든 소용이 없는 것인데, 은 현재의 시청자들과 눈높이를 맞추는 작품일 것”이라고 밝혔다.

글. 황효진 기자 seven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