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 박용인, ‘마녀의 법정’ OST 내일(19일) 발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어반자카파 박용인 KBS2 '마녀의 법정' OST 커버 / 사진제공=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어반자카파 박용인 KBS2 ‘마녀의 법정’ OST 커버 / 사진제공=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어반자카파의 멤버 박용인이 KBS 2TV 드라마 ‘마녀의 법정’ OST에 참여한다.

박용인이 부른‘마녀의 법정’의 네 번째 OST ‘마음이 될까’가 오는 19일 정오 발매된다.

‘마음이 될까’는 작곡가 서의범과 황성범의 곡으로 전자음을 배제한 어쿠스틱 편성 위에 주인공의 마음을 대변한 듯한 가사와 멜로디가 시청자들의 마음에 다시 한번 여운을 남긴다. 그루브하고 풍부한 저음의 매력적인 보컬을 소유한 박용인은 ‘마음이 될까’에서 특유의 감성적이고 풍부한 보이스톤을 통해 쓸쓸한 감정을 담담하게 풀어냈다.

배우 정려원의 독보적 연기와 통쾌한 반전 스토리에 힘입어 부동의 월화극 1위를 달리고 있는 ‘마녀의 법정’과 최근 신곡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로 컴백과 동시에 음원차트 1위를 휩쓴 어반자카파 박용인의 만남이 기대를 모은다. 오는 19일 정오 만나볼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