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의 ‘이판사판’을 기대하는 이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박은빈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박은빈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박은빈이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으로 돌아온다. 이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박은빈은 올해 MBC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와 JTBC‘청춘시대2’에서 정반대의 성향을 가진 캐릭터를 섬세한 감정으로 표현해내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특히 ‘청춘시대2’의 이태곤 PD는 “박은빈은 차분하고 지적인 모습을 갖고 있지만 그가 캐릭터에 대한 이해와 해석을 보니 이 캐릭터를 충분히 해낼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했다.

박은빈의 캐릭터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작품의 전반적인 흐름과 캐릭터가 어떤 서사를 가지고 방향성을 잡아야 하는지 고민하고 공들여 맺은 결실이라는 것이 지배적인 평이다. 박은빈은 캐릭터가 가진 인생 스토리를 잘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며 명언집을 방불케 하는 연기 신념을 가지고 있다. 그렇기에 박은빈의 연기는 흡인력 있으면서도 편안하게 따라갈 수 있는 매력을 지녔다.

작품과 캐릭터를 위해 수많은 노력과 애정을 쏟아붓는 박은빈이 선택한 차기작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박은빈은 오는 22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이판사판’에서 초짜 판사 이정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정주는 다양한 사건, 사고를 일으키는 법원의 꼴통 판사이자 시한폭탄으로 불리는 인물이다.

전작에서 흥행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은 ‘대세 여배우’ 박은빈이 이번에는 어떤 식으로 캐릭터를 만들어 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 공인 ‘꼴통 판사’ 이정주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 판사 사의현의 이판사판 정의 찾기 프로젝트를 담은 드라마로 22일 오후 10시 1회를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