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의 남자들2’ 김희철 “나도 배동성 딸처럼 연애하고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E채널 '내 딸의 남자들2' 예고

/사진=E채널 ‘내 딸의 남자들2’ 예고

‘내 딸의 남자들2’ 배동성 딸 배수진과 뮤지컬 배우 임현준 커플이 설렘을 선사한다.

18일 방송되는 E채널 ‘내 딸의 남자들2’에서 배동성이 딸의 연애를 흐뭇한 얼굴로 바라본다.

배수진과 임현준 커플은 담금주 만들기에 도전했다. 담금주를 만들기 위해 직접 시장에서 재료를 사고 일일이 손질하며 한시도 떨어지지 않고 달달하게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김희철은 영상을 보는 내내 부러워하며 “나도 언젠가는 저 커플처럼 연애할 것”이라고 다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수진은 임현준 부모님의 집에도 방문했다. 저녁식사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식사를 하던 중 남자친구의 부모님이 “너희 결혼은 언제할 거냐”고 묻자 두 사람은 망설임 없이 구체적인 날짜를 말해 아빠를 당황케 했다. 이에 김희철은 배동성을 향해 “결혼 계획을 알고 계셨냐”라고 물었고 배동성은 “지금 처음 들었다. 하지만 결혼한다면 그건 축복할 일”이라며 애써 태연한 척했다는 후문이다.

‘내 딸의 남자들2’은 딸의 연애가 언제나 궁금하지만 단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아빠들이 판도라 상자를 여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