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키지’ 최우식 “내일이라도 프랑스로 돌아가고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JTBC'더 패키지' 최우식 / 사진제공=JYP픽쳐스, 드라마하우스

JTBC’더 패키지’ 최우식 / 사진제공=JYP픽쳐스, 드라마하우스

배우 최우식이 종영을 앞둔 JTBC 금토드라마 ‘더 패키지’의 촬영기를 떠올리며 “내일이라도 당장 프랑스로 돌아가고 싶다”고 했다.

최우식은 ‘더 패키지’에서 청년 사업가이자 7년 동안 한 여자와 연애 중인 김경재를 맡아 호연을 펼쳤다. 시청자들이 ‘디테일최’라는 별명을 붙여줬을 정도로 섬세하고 시선을 사로잡는 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최우식은 18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난해 두달 정도 프랑스에 머물면서 ‘더 패키지’를 촬영했다.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며 방송을 봤는데, 어느덧 이렇게 끝이 났다”고 남다른 소회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경재에게 프랑스는 자신을 바라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 도시였다. 나에게도 기억에 남는 일들이 너무 많고, 지금 생각하면 내일이라도 당장 프랑스로 돌아가고 싶기도 하다”고 작품과 캐릭터, 프랑스에 대한 애정도 숨기지 않았다.

이어 “물론 아쉬움도 남지만 훗날 떠올려보면 행복했던 기억이 많이 생각날 것 같다. 그동안 ‘더 패키지’를 시청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최우식은 전작인 KBS2 ‘쌈, 마이웨이’ 영화 ‘부산행’ ‘거인’ 등에서 섬세하고 몰입도 높은 연기로 주목 받았다. ‘더 패키지’에서도 사랑과 일 모두 쉽지 않은 청춘의 자화상을 리얼하게 그려내 많은 공감을 샀다.

‘더 패키지’는 오늘(18일) 오후 11시 최종회를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