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박세영♥장승조, 깊어진 관계 속 뜨거운 키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박세영, 장승조 / 사진제공=MBC '돈꽃'

박세영, 장승조 / 사진제공=MBC ‘돈꽃’

박세영과 장승조가 응원 키스로 안방극장을 휩쓴다.

MBC 주말특별기획 ‘돈꽃’ (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은 18일 3~4회 방송을 앞두고 박세영(나모현 역)과 장승조(장부천 역)의 키스 신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 장면은 2002년 한일월드컵의 응원전을 재연한 한 건물의 옥상을 배경으로 한다. 박세영과 장승조가 붉은악마 티셔츠를 입고 응원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담겼다.

박세영이 장승조를 위해 ‘어게인 2002’를 선물한 것이다. 응원 데이트의 마무리는 달달한 입맞춤이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뜨겁게 바라보다가 애틋한 키스를 나눴다. 월드컵 응원보다 더 뜨겁고 열정적인 애정이 느껴졌다.

박세영과 장승조는 실제 연인처럼 다른 듯 닮은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박세영은 사랑스럽고 따뜻한 나모현 그 자체였다. 장승조도 위태롭지만 매력적인 재벌3세 장부천 역으로 모성애를 자극했다.

‘돈꽃’은 밑바닥 인생에서 대기업(청아그룹)의 권력을 거머쥐게 되는 주인공 강필주(장혁)를 중심으로 인간 군상의 욕망과 사랑을 그린다.

박세영은 강필주의 첫사랑 나모현, 장승조는 강필주의 베스트프렌즈이자 주인인 장부천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3회 방송에서 강필주의 시나리오대로 완벽한 커플이 될 예정이다.

‘돈꽃’ 제작사는 “응원 키스신을 통해 나모현과 장부천의 사랑이 뜨거워진다”면서도 “‘돈꽃’의 러브라인은 앞으로 예측불가로 전개될 것”이라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돈꽃’은 장혁과 박세영, 장승조, 이미숙, 이순재, 한소희 등이 출연한다.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부터 2회 연속 방영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