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 한보름 “함께여서 행복했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한보름 / 사진제공=키이스트

한보름 /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한보름이 KBS 2TV 예능드라마 ‘고백부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행복했다”고 떠올렸다.

18일 오전 한보름은 소속사 키이스트의 공식 SNS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이 많이 사랑해주시고 공감해주셔서 감사했다”며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따뜻한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행을 다녀온 기분이다. 추억도 많고 감사한 것도 많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배우들 모두와 함께여서 지난 시간들이 너무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한보름은 ‘고백부부’의 윤보름을 통해 맞춤옷을 입은 듯한 캐릭터 소화력과 밝은 에너지를 선보여 사랑받았다. 장나라, 조혜정과 함께 ‘사학과 미녀 3총사’로 활약하며 조화로운 연기를 선보였으며 극의 활력을 더하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허정민과는 시원시원한 ‘직진케미’로 뛰어난 호흡을 자랑하는 동시에 웃음도 줬다.

특히 “도전이냐?”라는 명대사로 ‘걸크러시’ 이미지를 구축했다. 그간의 꾸준한 작품 활동을 통해 쌓아온 역량이 제대로 발휘됐다는 반응이다. 앞으로의 작품활동에도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고백부부’는 한보름을 비롯해 장나라, 손호준, 허정민, 이이경, 장기용, 조혜정 등이 출연했다. 오늘(18일) 오후 11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