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바이칼, 한국청소년수련시설협회 홍보대사 위촉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바이칼 / 사진제공=바이칼엔터테인먼트

바이칼 / 사진제공=바이칼엔터테인먼트

신인그룹 바이칼(BAIKAL)이 청소년의 인권 신장을 위해 힘을 보탰다.

18일 소속사 바이칼엔터테인먼트는 “바이칼이 지난 17일 한국청소년수련시설협회의 홍보대사로 임명됐다”고 밝혔다.

바이칼은 러시아 이르쿠츠크시 공식 홍보대사에 이어 한국청소년수련시설협회 홍보대사에도 위촉되며 뜻깊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전국 청소년 시설은 총 806개(청소년수련관 185개, 청소년문화의집 249개, 청소년수련원 196개, 청소년야영장 42개, 청소년특화시설 10개, 유스호스텔 124개)다. 한국청소년수련시설협회는 청소년 수련 시설의 전문화 및 선진화를 통하여 청소년 활동의 활성화와 건전한 청소년 육성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특히 여성가족부 산하의 기관이며, 류명규 회장을 필두로 청소년들의 역량 개발을 위한 활동을 지원하고 이를 위한 포럼 및 교육 등을 운영한다.

한국과 해외를 넘나들며 데뷔곡 ‘Hiccup'(히컵)으로 상남자 매력을 발산해 온 바이칼. 버스킹 활동도 펼쳤던 바이칼은 최근 수험생을 위한 학교 무료 공연 소식을 알리는 등 팬들에게 한층 가까이 다가갈 것을 예고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