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최수영♥온주완, ‘로맨틱 프러포즈’의 정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밥차남' 최수영, 온주완 / 사진제공=MBC

‘밥차남’ 최수영, 온주완 / 사진제공=MBC

최수영과 온주완, 사랑의 결실을 맺을 수 있을까?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 연출 주성우, 이하 ‘밥차남’)이 18일 최수영(이루리 역), 온주완(정태양 역)의 로맨틱한 프러포즈 현장을 공개했다.

스틸 속 온주완은 최수영에게 프러포즈 이벤트를 선사하고 있다. 온주완은 정중하게 무릎을 꿇고 최수영에게 청혼반지를 건네고 있다. 최수영의 대답을 기다리는 온주완의 표정에는 설렘과 떨림이 공존해 프러포즈에 임하는 그의 진정성이 느껴진다.

최수영은 벅차 오르는 감동에 눈물까지 그렁그렁 맺혔다. 프러포즈를 승낙한 듯 온주완의 품에 폭 안겼다. 세상을 다 가진듯한 최수영의 표정이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이어 두 사람은 서로의 얼굴을 다정하게 바라보며 미소를 지었다.

지난 ‘밥차남’ 19, 20회에서는 루리와 태양의 애정전선에 최대 위기가 찾아왔다. 태양을 자신의 남자로 만들려는 애리(한가림)의 계략 때문에 루리와 태양의 사이에 오해가 쌓이며 두 사람의 갈등이 절정에 오른 것. 이에 루리는 태양을 포기할 생각까지 하고 있던 상황이다. 이 가운데 루리와 태양의 로맨틱한 프러포즈 모습이 포착됨에 따라 두 사람이 비 온 뒤에 땅이 굳듯이 위기를 이겨내고 사랑의 결실을 맺은 것인지, 아니면 또 다른 반전이 숨겨져 있는 것인지 ‘밥차남’ 21, 22회 방송에 관심을 집중된다.

‘밥상 차리는 남자’는 아내의 갑작스런 졸혼 선언으로 가정 붕괴 위기에 처한 중년 남성의 행복한 가족 되찾기 프로젝트를 그린 가족 치유 코믹 드라마다. ‘주말 불패신화’ 주성우 감독-박현주 작가가 의기투합하고, 최수영-온주완-김갑수-김미숙-김수미-이일화-심형탁-박진우-서효림이 출연하는 믿고 보는 주말 드라마로 각광받고 있다. 오는 19일 오후 8시 45분에 21, 22회가 연속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