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키지’ 종영, 윤박 “설레고 즐거웠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더 패키지' 윤박 / 사진제공=JYP픽쳐스, 드라마하우스

‘더 패키지’ 윤박 / 사진제공=JYP픽쳐스, 드라마하우스

배우 윤박이 JTBC ‘더 패키지’ 종영을 앞두고 “설레고 즐거웠다”고 밝혔다.

윤박은 ‘더 패키지’에서 누나 윤소소(이연희)를 쫓아 무작정 프랑스로 날아온 동생 윤수수를 맡아 열연했다. 이연희, 정용화, 성동일 등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 환상 호흡을 보여주며 극의 재미를 이끌었다.

18일 윤박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아쉬움과 애정이 가득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2016년 8월 13일 첫 촬영을 시작해서 2017년 11월 18일, 패키지 여행의 모든 여정이 끝난다. 일 년 동안 기다리고 지켜봐주신 시청자들, 좋은 드라마를 만들어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들, 그리고 정말 가족 같았던 배우들, 모두 사랑하고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자신의 캐릭터 윤수수에 대해서는 “전작에서 소화했던 인물들과 상반된 캐릭터였다. 그래서 더 설레기도 했고 즐겁게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고 떠올렸다.

윤박은 “내가 맡은 역할이 패키지 팀과는 조금 이질적인 성격이 있어서 잘 어우러질 수 있을지 걱정도 됐다. 하지만 시청자분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인물로 다가갈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윤박은 올 한해만 드라마 ‘내성적인 보스’ ‘마술학교’ ‘더 패키지’에 연극 ‘3일간의 비’까지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했다. 또한 ‘제1회 신필름 예술영화제’의 홍보대사로 위촉돼 오늘(18일) 열리는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