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다큐’ 신성혁 누구?… 두 번의 파양·추방까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신성혁 씨 /사진제공=MBC '휴먼다큐 사랑'

신성혁 씨 /사진제공=MBC ‘휴먼다큐 사랑’

MBC ‘휴먼다큐 사랑-나의 이름은 신성혁’이 18일 재방송을 내보내면서 주인공 신성혁 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신성혁 씨는 40여년 전 미국으로 입양 된 뒤 두 번의 파양과 학대로 16살에 거리에 버려지고 결국 추방에 이르렀다.

그가 미국에서 사용한 이름은 아담 크랩서로 양부모에게 학대를 당하다 두 번이나 파양된 후 길거리 쓰레기통에 버려진 음식으로 허기를 달랬다고 했다. 결국 불법체류가가 되어 추방될 수 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

합법적 입양이었지만 시민권이 없던 신성혁 씨는 자신의 물건을 찾기 위해 다시 집으로 돌아갔지만 양부모가 불법 주거 침입 및 절도로 신고하면서 전과자까지 됐다.

이후 2016년 10월 한국으로 추방된 신성혁 씨는 극적으로 친모를 만나 한국에서 새로운 삶을 살아가고 있다.

신성혁 씨의 사연이 공개된 후 그의 한국 생활 자립을 위해 도움의 손길이 이어졌다. 온라인 펀딩이 목표한 금액의 300%를 넘어서는 등 당시 시청자들의 관심과 사랑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